한국부귀황금빛나는자랑거리두고황토땅묻어고생원통하구나

 
  대한민국의 문제인 대통령 내외분 국정에 임하시는 지도자님들! 또한 이곳에 오시는 모든 분들!
  나라사랑 자식사랑 이웃사랑 각자사랑 세계를 한눈에 실시간 없이 보도되는 뉴스들을 접하면서
 
  더불어 사는 세상사 모든 것은 순리대로 정부는 9일 열리는 남북 고위급회담에 조명균 통일장관을
  수석대표로 5명의 대표가 나서겠다고 6일 북한에 제안했다고 밝혔다. 부디 대통령님 지도자님들
 
  중심을 잘 잡어시고 무거운 짐을 가벼운 마음으로 바꿔 각자가 이 시대의 주인이 되시어 동서남북
  원수도 사랑하며 미운사람 더 잘해주어 서로서로 원한풀고 끝없이 입장 바꿔 배려 낮은 자세
 
  하늘땅같이 높고 넓은 마음 새 시대가 요구하는 흐름은 소통과 화합으로 멀리 내다보는 안목
  긍정적인 생각 편애편견 버리고 평화평등 중립으로 공약지킴이 실천으로 백년대계 덕으로
 
  가는 새 세상을 만들지 않으면 안 되는 이시대의 흐름, 어렵고 힘들 때일수록 똘똘 뭉쳐
  숙제와 과제를 국민들도 다함께 동참 희망사항 일거수일투족을 오직 하늘땅에게 진심으로
 
  비는 마음 주어진 각자의 몫에 최선을 다하신다면 자라나는 대한의 우리들의 아들딸들에게
  희망과 복을 한 아름 안겨다주는 이름으로 남는 역사의 주인공들이 될 것을 확신
 
  기원하는 마음 담아 당면한 현제와 미래를 위하여 나눔이란 단어를 가지고
  오늘도 또다시 글월을 올리겠습니다.
 
  충 신 독 립 통 일 세 계
 
  하늘에서 내리신 설법말씀
  35년 전의 말씀입니다.
 
  1983年12月29日(음력 11月 26日) 새벽4시 눈 뜨시는 날(70일)
  <하늘위에 조화세계 공군사령관 >
 
  70일로 눈을 감아 어두운 밤길 지내보니 너무나 목숨이 많이 가구나.
  어두운 밤길에 무엇을 하겠노? 둥치를 보고 시퍼게 보고 있지마는
 
  귀한 어려운 둥치다. 지(영을 받으신 육신)죽고 지(본인)고통 받고
  남 살려줄 사람 지독한 악마(악귀, 욕심)세계 모든 고통 다 받아가면서
 
  시키는 대로 복종할 사람 없다. 오른손에 지구권세 다 쥐고 태산을 평지로
  바다를 육지로 만들고 29(40)년 동안 말없이 해나가는 이 둥치다.
 
  조그만 나라 두 쪽(남북)으로 갈라놓고 악마싸움하고 있건마는
  한국부귀 황금나라 빛나는 자랑거리를 두고 황토 땅에
 
  묻어(미등록)놓고 이런 고생이 밤낮주야로 악마싸움만 하고 있나
  원통하다. 저 자궁(자식)들 군인들 3,8선 가로막혀 밤낮주야로
 
  눈비를 뿌리는 그곳에 고생하는 게 원통하구나.
  하늘밑에 땅위에 사는 백성들아 흑심야심 욕심을 버리고
 
  너 탓 내 탓(여, 야) 하지 말고 모든 것을 이해하고 마음하나로
  뭉치고 뭉쳐서 한 덩어리로 뭉쳐야만 민생경제 풀리고 살기 좋은 세상 온다.
 
  오늘은 이만 다음에 또 올리겠습니다.
 
  미래의 희망을 위하여 항상 일상생활 속에서 좋은 생각 고운말씀
  각자 맡은바 최선을 다하시는 보람 있는 나날 되십시오. 바쁘신 가운데
 
  항상 긴 글 읽어주시고 관심을 가져주신 분들! 매번 똑 같은 말씀 같지만
  지나치지 않을 것이며 습득 실천을 하시다 보면 현재와 미래에
 
  피와살되어 신토불이 보약이 될 것입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