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우스푸어 지옥은 피할수 없는 숙명

예전에 읽은 책중에 어느 경제학자의 말을 빌리자면, 버블은 인간의 심리적 요인에 일어나며, 그 심리적 요인은 무조건 적인 낙관론으로, 일관한다. 그러다, 그 시기 행각이 드러나면, 무조건적인 낙관론이 시라지며, 관망적인 여론이 시장을 지배한다. 이것은 이미 버블이 파멸로 가고 있는 중인 것을 말한다.   라고..비스므리 한말 한거 같은디. 누군지 정확히 기억이 안나네..ㅋㅋ   자. 버블의 최후의 대부업자는 정부지? 근데 정부가 뻠프질을 미치도록 해도, 뻠프질이 안되면, 버블은 이미 파행으로 가고 있다는 말이겠지..ㅋㅋ  자 상기해보믄, 이명박 때부터, 미친듯이, 집값 띄울라고 개 발 광을 혀두.. 결국은 집값은 보합아니면, 지속적인 하락을 면치 못하게 되는 현실..ㅋㅋ 이것은 이미 버블파멸은 진행중임을 반증하는 증거겠지..      —-모두가 눈치 채버린 시기행위.—  자 서브프라임 모기지는 어떻게 종말을 맞이했는가  생각해보믄, 대규모 피라미드 폰지 시기루 형성된, 파생상품은,  무조건적인 믿음으로 팽창하다, 결국, 그 임계점에 다달아 더이상. 팽창하지 못하게 되지. 그러자. 빚으로 생활하던, 채무자들은, 결국은 빚을 갚지 못하게 되고, 수많은 투자회시에 돈을 빌려준 예금자들이 자금회수 압박을 하믄서, 결국 우르르르르르르~  무너지는거지..ㅋㅋ  즉. 믿음이 시라지고 시장이 의심하기 시작하면, 버블은 이미 파멸중이라는거여..  서브프라임이 터지기 바로 전날도, 수많은  주댕이 빨때~ 경제전문가니 언론은, 시장이 무너지지 않는다는, 광신적인  믿음으로 일관했고, 수많은 칼럼이 시장만능주의를 외쳤지..ㅋㅋ 그걸 경고한 학자는 루비니를 포함한 소수의 경제학자였지만, 모두 외면 당했지…ㅋㅋ   생각해보면, 무조건 적인 낙관론은 결국 파멸을 불러. 지금의 하우스푸어와, 생각없는 아파트 종속 기생충 놈들은, 그 낙관론과 함께 결국은 파멸을 하겠지.. 그리고 자기가 파멸했다고, 느끼는 순간,. 다시는 되돌아오지 못하겠지..ㅋㅋㅋ   그럼 서브프라임 모기지와, 개한민국 부동산 파멸 패턴은 다를까? 아니..~ 겉으로 보기에는 달라고, 결국 본질적 패턴은 똑같다고 봐야지..ㅋㅋ   폴 시무엘슨이란 시람이 있어.. 경제학에선, 최근까지 가장 존경받는 시람이지. 그 시람이 그랬다지.. 경제학을 공부할려면, 가장 먼저 해야 할것은 경제 역시. 즉.. 경제시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보면, 서브프라임이 일어나기전이건 뭐곤, 아주 ~ 오랜 옛날부터, 이 같은 패망 테크트리는 항상 있어왔어. 근데 왜 같은 패턴은 반복될까?? 인간의 망각 때문이지..  개한민국 부동산에 ㅁㅊ 놈들이 항상 그래. ” 우리 나라 부동산은 다른 나라와 다르다”   근데 웃긴게 뭔지 알아?  일본도 부동산에 미ㅊ 놈들은 ” 우리 나라 부동산은 다른 나라와 다르다”  미국도 부동산에 미ㅊ 놈들이 최근까지 ” 우리 나라 부동산은 다른 나라와 다르다” 고 개 소 리 하다 결국은  훅갔잖아..ㅋㅋ  역시를 잊는 민족은 망한다고 했나? ㅋㅋㅋㅋ 유행은 돌고 도는거겠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