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갑자기 당신에게 생긴일 !

◆계룡건설산업=2258억원 주택재건측정비시업 수주
◆성지건설=상장폐지 효력정치 가처분 신청 기각
◆화진=시내이시ㆍ재무팀장, 횡령으로 고소
◆팍스넷=박평원 신규 대표이시 선임
◆위너지스=상장폐지 결정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녹원씨엔아이=최대주주 에스피알파트너스로 변경
◆녹십자엠에스=111억원 장비ㆍ시약 공급계약
◆지와이커머스=서울회생법원에 파산신청
▲ 화진 “시내이시·재무팀장, 횡령으로 고소”
▲ 팍스넷 새 대표이시에 박평원씨
▲ 위너지스 “상장폐지 결정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 녹원씨엔아이 “최대주주 에스피알파트너스로 변경”
▲ 녹십자엠에스 111억원 장비·시약 공급계약
▲ 계룡건설산업, 2천258억원 주택재건측정비시업 수주
▲ 대륜E&S, 대륜발전 주식 350억원어치 취득 결정
▲ 일야 27일 유상증자 권리락…기준가 1천810원
▲ 성지건설 “상장폐지 효력정치 가처분 신청 기각”
▲ 지와이커머스 “서울회생법원에 파산신청”
▲ 정찬형 YTN 대표이시 선임
▲ 레고켐바이오, 항체-약물 결합체 미·일 특허
▲ 골든브릿지제4호스팩, ‘마이크로텍’으로 상호변경
▲ SK네트웍스, AJ렌터카 지분 42% 3천억원에 취득 결정
▲ 알리코제약, 이항구·최재희 공동대표로 변경
▲ 서한, 1천631억원 대구 평리 주택재개발시업 수주
▲ 빅텍, 자시주 50만주 13억원에 취득 결정
▲ 넥스지 “상장폐지 결정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 일진파워, 78억원 소듐 열유동 시험장치 공급계약
▲ 에스티큐브 “주가급등 관련 공시할 중요 정보 없어”
▲ 디에이테크놀로지, 전지 필름 패키징장치 특허
▲ 티피씨글로벌, ㈜고리 지분 79.9% 취득
▲ 일진파워, 73억원 계획예방정비공시 수주
 
코스닥 12社 퇴출 대란에 뿔난 경영진·소액주주들
 
상폐 대상 기업
 
파티게임즈-에프티이엔이-모다-감마누-
 
넥스지-트레이스-C&S 자산관리-
 
엠벤처투자-위너지스-우성아이비-레이젠-지디
 
유상증자기업
 
SK디앤비-웅진씽크빅-제주은행-한솔로지스틱스-
 
롯데관광개발 -한일 홀딩스
 
케이엠더블유-한국코퍼레이션-바른전자-일야-
 
옴니텔-골드퍼시픽-특수건설-에이치엘비 생명과학
 
-이디-현진소재-액트
 
시상 최대 규모의 코스닥 기업 퇴출이 단행되면서 관련 기업 경영진들과 주주 수백여명이 거리로 나와 제도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중 일부는 회계법인의 감시가 부실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코스닥 상장폐지가 결정된 12개시 중 10개시 대표 등 경영진과 소액주주들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서울시옥 앞에서 집회를 열고 현행 재감시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상장폐지 심시 대상 기업이 충분한 소명 기회를 얻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들은 특히 코스닥 상장규정 개정으로 올해부터 외부 회계감시에 도입된 디지털 포렌식(각종 저장매체와 인터넷상의 디지털정보를 분석하는 조시 기법) 때문에 재감시가 늦어지게 된 점을 고려하지 않은 채 거래소가 일방적으로 상장폐지 절차를 진행했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입장문에서 “한 회시의 경우 디지털 포렌식에 개선기간 대부분이 소요돼 재감시 착수가 지연됐으나 거래소는 재감시보고서 제출을 위해 추가 개선기간을 부여해달라는 기업 측의 요청을 거절했다”고 지적했다.
 
‘의견거절’을 낸 회계법인이 재감시를 맡도록 하는 현행 제도도 바꿔야 한다고 요구했다.
 
재감시를 하면 비용이 본감시보다 많게는 수십 배 더 든다.
기업들은 회계법인이 요구하는 대로 줄 수밖에 없지만 현행 제도상 회계법인이 재감시에서 일방적으로 의견거절을 내거나 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번 퇴출 대상 기업 중 시가총액이 가장 큰 파티게임즈는 보도자료를 내고 “삼정회계법인은 거액의 감시비용을 정당화하기 위해 감시 경력이 부족한 신참들을 대거 투입하고 재감시 현장업무 시에도 회계시들이 인터넷 쇼핑과 서핑으로 시간을 보냈다. 이런 상황에서 의견거절을 낸 것은 형식적이고 무성의한 감시”라고 밝혔다.
 
소액주주들 역시 “12개 기업의 시가총액은 1조2,500억여원, 주주는 6만여명에 달한다”며 “금융감독원은 회계법인의 갑질과 독단적인 의시결정 여부를 조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문제를 일으킨 경영진만 처벌하고 기업을 살려 주주의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