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울산-경남 경제, '붕괴적 위기' 직면

부산-울산-경남 경제, & #39;붕괴적 위기& #39; 직면
구조조정 늦추다가 위기 키워, 수십만명 대량실직 위기 직면

올 들어 선박과 해양플랜트 신규 수주가 급감하면서 & #39;조선 빅3& #39;를 중심으로 기업인수·합병(M&A) 등을 통한 구조조정 움직임과 함께 대규모 인력 감축이 현실화되고 있다.

거제의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노조는 오는 6월부터 2만500여 명이 실직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울산의 현대중공업 역시 비상경영체제를 선포하고 최대 3천 명의 감원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지는 등 조선업계에 칼바람이 불어닥치고 있다.

조선업 불황이 장기화되면서 거제에서는 이미 지난해부터 올 3월까지 대우조선-삼성중공업 양대 조선소 협력사 45곳이 폐업했고, 울산에서는 20여 개의 협력사가 문을 닫았다.

원청업체에 떨어진 불똥은 부산으로도 튀었다. 한국은행 부산본부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부산지역 조선기자재 업체 333개 사 중 20개 사가 조업 단축에 들어갔고, 선박수리업 124개 중 9개사는 휴업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조조정이 본격화되면 사정은 더욱 악화될 것으로 전망돼 지역 협력업체들의 & #39;도미노 부실& #39;마저 우려되는 실정이다.

선박용 배관을 납품하는 부산의 한 조선기자재 업체 대표는 "공장 가동률이 전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관리직을 중심으로 명퇴를 고려하고 있다"며 "구조조정 대상 업종이다 보니 은행에서도 대출 만기 연장을 꺼리는 눈치여서 아예 공장 문을 닫고 헐값에 부지를 내놓는 업체도 생겨나고 있다"고 말했다.

철강업계도 초긴장 상태다. 자국 내 공급 과잉을 해소하기 위해 중국 철강업체들이 최근 KS 인증을 잇달아 받고 한국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데다 지난해 호황이었던 건설업도 침체되고 있어 주요 수요처를 잃고 있다. 특히, 수천억 원을 투자해 강서구 화전산단에 연간 70만 t 생산능력을 갖춘 제강공장 준공을 앞두고 있는 태웅의 경우 자체 소비 여력에도 불구하고 과잉 공급 우려에 직면해 있다.

해운업계가 붕괴위기에 처했고, 그결과 부산항도 국제항구의 위기를 상실하면서 쇠락할 것을 우려했다.

현대상선과 국내 1위 해운사인 한진해운은 채권단 자율협약을 신청하면서 내년에 재편될 해운동맹(얼라이언스)에서 탈락해 주요 수출입 항로를 잃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현재 국내 컨테이너 화물의 85%를 처리하는 부산지역 업체 3천655곳의 종사자 4만4천명의 일자리가 위협받고 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