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김대중 감시역으로 미 연수생시절 정보원으로 활동

반기문 김대중 감시역으로 미 연수생시절 정보원으로 활동

– 반기문 김대중 동향 파악해서 내란범 전두환에게 알려 줘

▲ 외교부가 17일 ‘외교문서 공개에 관한 규칙’에 따라 30년만에 공개한 1985년도 외교문서 중 일부다.

반기문 김대중의 감시역이었다. 반기문 연수생이 과거 1985년에 미국 학계의 ‘김대중 안전귀국 요청 서한’의 발송계획을 미리 주미 한국대사관에 보고한 외교문서가 공개돼 향후 파장이 예상된다. 문서상 ‘반기문 참사관’으로 표기된 서류가 작성될 당시 반기문은 미국 연수생 신분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내란범 전두환이 쿠테타로 정권을 장악한 1980년대 중반 당시 미국에 체류중이었던 고 김대중(DJ) 전 대통령에 대한 감시 활동을 강화하는 가운데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동향을 감시해 보고하는 등 ‘김대중 감시활동’에 깊숙하게 개입한 반기문 참사관이 훗날 유엔 사무총장이 된 인물이라는 사실이 폭로된 것이다.
이같은 반기문 총장의 과거 행적은 외교부가 ‘외교문서 공개에 관한 규칙’에 따라 17일 생산된 지 30년이 지나 비밀해제 된 1985년도 외교문서 25만여 쪽을 공개하는 과정에서 밝혀졌으며 이에 따르면 과거 1985년 1월 당시 미국 하버드 대학에서 연수 중이던 연수생 반기문 참사관은 대학 측으로부터 모종의 첩보를 입수, 이같은 정보를 주미대사관에 보고했다.
반기문 유학생이 보고한 내용은 바로 미국 유력 인사들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안전귀국을 요청하는 서한을 당시 한국 대통령이었던 전두환에게 1월 10일자로 발송할 예정이라는 것으로, 반기문 유학생은 해당 정보를 이보다 사흘 앞선 1월7일 하버드대 교수로부터 입수했다.
공개된 외교문서에 의하면, 당시 반기문 유학생은 ‘김대중의 안전 귀국 보장 운동(campaign to assure a safe return for KIM DAE JUNG)’이란 단체가 주동하고 미국 학계와 법조계 인사 등 130여명이 서명한 이 서한이 DJ의 무사귀환과 대외활동 보장을 요구했다는 사실을 주미대사관에 밀고한 것이다.
외교문서상 호칭인 ‘반기문 참사관’은 서명 참여자 가운데 백악관 안보보좌관을 역임한 즈비그뉴 브레진스키 교수와 아시아 문제 권위자인 에드윈 라이샤워 교수 등 거물급이 다수 포함돼있는 것으로 파악했고, 주미대사관은 이를 토대로 미국 조야의 여론을 분석하고 DJ의 동향을 탐지해 대한민국 보고했다. 외교문서에 따르면 이는 당시 ‘3급 비밀’ 문서였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과거 1980년 쿠테타를 일으킨 내란범 전두환과 노태우 등 신군부 세력에 의해 오히려 내란음모죄를 뒤집어쓰고 사형을 선고받아 복역하던 중 1982년 12월 지병치료를 이유로 형집행 정지로 석방돼 미국으로 건너갔지만 현지에서도 민주화운동을 계속함으로써 전두환 쿠테타 정권에게는 대단히 무서운 존재였다.
외교문서에 따르면 유학생 반기문 연수생은 이같은 사실을 당시 주미 류병현 대사에게 보고했으며, 이는 ‘김대중 동정’이라는 제목의 전보로 8일 본국의 외교부 장관에 보고됐다. 당시 반기문 총장은 외교부 소속이긴 했지만 업무와 관계없는 연수생 신분이었다는 점에서 본인의 의사에 따른 적극적인 보고가 이뤄진 것으로 볼 수 있어 향후 ‘부정정권의 정보원으로 활동했다’는 논란이 예상된다.
한국 정부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1985년 2.12 총선을 앞두고 귀국하겠다는 의사를 밝히자, 귀국하면 곧바로 재수감을 하겠다며 김대중 전 대통령을 협박했다.
이번에 공개된 비밀문서에는 “김대중의 무사귀환과 사회생활(public life) 보장을 통해 국내적인 신뢰를 도모하는 것은 1985년 국회의원 선거, 1985년 아세안 게임, 1988년 올림픽 및 대통령 선거를 준비하는 데 필요한 사회적 화합을 성취하는 데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고 언급하고 있다 함”이라고 적혀있었는데, 이와 같은 내용 역시 반기문 연수생이 미리 파악해 대사관에 보고한 것으로 추정된다.
반기문 연수생이 보낸 문서에는 해당 서한에 연서한 하버드대 총장 등 몇몇 인사를 구체적으로 지목하며 “서한은 접수되는대로 송부 예정”이라고 적혀있다.
주미대사관측은 이같은 반기문 연수생이 수집한 정보를 입수하고 그해 1월11일자로 외교부 장관에게 추가 전보를 보내 ‘김대중 안전귀국 보장 캠페인’ 측이 발송한 서한 내용과 연서자 명단을 영문본과 한글 번역본으로 보고했다.
반기문 연수생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귀국 직전인 같은해 1월30일에도 김대중 전 대통령과 관련된 정보를 한차례 더 보고했다. 주미대사관측이 1985년 1월30일 외교부 장관에게 보낸 ‘김대중 동정’ 전보에는 “하바드에 연수 중인 반기문 연구원이 보내온 85.1.23자 The Harvard Crimson 지의 김대중 관련 보도를 별첨 송부합니다”라는 내용이 적혀 있어, 이는 움직일 수 없는 증거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