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스스로 속이며 유체이탈 진수 보여줬다?" 변

문재인, 스스로 속이며 유체이탈 진수 보여줬다?" 변희재 "모든 책임 3자에게 덮어씌웠다"
보수논객인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는 25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번에도 문재인, 스스로를 속이며 유체이탈의 진수를 보여줬다"며 "노무현 죽음의 1차 책임자는 권양숙, 노건호 등 가족, 멍하니 있었던 비서실장 문재인"이라고 주장했다.

변 대표는 "또한 대선 패배 책임, 친노 VS 비노 갈등 조장, 본인의 모든 책임을 제3자에 덮어씌우고 있다"고 말했다.

변 대표는 "새정련은 기존의 최고위에, 김상곤의 혁신위, 원혜영의 공천혁신위, 거기다 문재인, 박원순, 안철수, 김부겸 등 영남출신들로 구성된 희망스크럼, 대체 지도부가 몇 개인가요"라며 "문재인 당권 하나 지키려, 당 지휘체계가 3중, 4중으로 겹치고 있다"고 평가했다.

변 대표는 "노건호의 경우도 배후 친노세력이, 점점 국민적 갈등을 폭발시키는 과격한 발언을 하도록 유도할 거라 본다"고 적었다.

이어 "확신없는 말투로 볼 때, 아직 노건호씨는 문재인 등 친노세력 만큼 타락하지 않은 것 같으니, 조언을 하자면, 그냥 조용히 죄과를 씻는다는 자세로 살기 바란다"며 "친노세력이 시키는 대로 움직이단 부친과 국가에 더 큰 죄를 짓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