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빚을 내서 부동산을 사라』

 한국과 일본의 교차점(日,언론) 2014年9月24日 2014年9月24日 韓国、低金利時代で家計負債が急増 利子所得が減り高齢者は生活苦に 韓国の政府が取る金融緩和策に批判の声が上がっている。「韓国政府は国民に対し『借金でもっと消費を増やせ』『借金をして不動産を買え』と言っているようなものだ」。不動産バルブを懸念する向きもある。(日,언론) 2014年9月24日….원문,상단클릭…. 한국은행에 따르면 한국 은행의 평균 정기예금 금리는 7월 말 시점에서 年 2.47%,6월보다 0.08포인트 하락하여 사상 최저치가 되었다.대형 은행의 경우 1998년에는 년 20%였던 1년 정기예금 금리가 뚝 떨어져 2013년에는 年 4%대, 2014년에는 2~2.47%정도까지 떨어졌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는 현재 2.25%로 2008~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저금리가 이어지고 있다.  금리 2%는 일본의 정기예금에 비하면 상당히 높은 수치이다. 그러나 한국의 물가 상승률을 감안하면 실질 마이너스 금리이다. 예를 들면 1년 정기예금이 연 금리 2%라 해도 받은 이자에 이자소득세(15.4%)가 있어 실 수령액은 연1.69%정도이다. 제2금융으로 불리는 신용금고나 저축은행의 1년 정기 예금금리는 아직 년 2.9%안팎으로 일반 은행보다 조금 높다. 그러나 제2금융은 부실 되는곳이 많아예금한 돈이 모두 되돌아오지 않을지도 모른다는 위험을 항상 안고 있다. 한국 정부는 금융 완화의 방향예금 금리가 떨어지면서 은행 대출 금리도 떨어졌다. 7월 주택 담보 대출 금리는 6월보다 0.05포인트 하락한年 3.53%, 소액 대출은 6월보다 0.07포인트 하락한 年 5.22%가 되었다.한국의 언론은 한국은행이 10월 이후 다시 기준 금리를 떨어뜨리는 것은 아닐까 하고 전망하고 있다.경기 회복이 늦어지고 소비가 둔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금리가 떨어지면 부동산이나 사업 투자가 늘어난다.투자가 늘어나면 고용도 소득도 늘어난다. 예금하는 대신 주식 등에 투자하는 사람이 늘어난다.그 결과 경기가 좋아질것 이라고 보고 있다. 한국 은행의 데이터를 보면 금리가 낮아진 2014년 7월 1개월간 한국의 주요 7개은행의 가계대출(주택 담보 대출이나 소액 대출 등 개인에 대한 대출)은 약 5조 7000억원에 이르렀다.1~7월 총 대출금액은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3배에 가깝게 늘고 있다. 2013년 1~7월에는 7조 7000억원 이었던 것이 2014년 동기는 23조 8000억원 으로 확대됐다. 한국 정부는 가계부채가 늘어 나는것이 좋다는 자세를 취하고 있다. 그만큼 소비가 늘면서 부동산 매매도 늘어나므로 산업 전반의 확대로 이어져. 사회전반에 돈이 돈다는 논리다.한국 정부는 8월부터 주택가격의 70%까지 연간소득의 60%까지 은행이 개인에게 대출할 수 있도록규제를 완화했다. 지금까지는 지역에 따라 대출할 수 있는 상한선이 달랐다. 서울의 경우는 부동산 가격과 연간 소득의 50~60%정도까지 대출할 수 있었다.규제를 완화하면서 8월 이후 더욱 가계부채가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가계 부채는 10년만에 2배로…..한국의 가계부채는 2003년 464조원에서 2014년(6월 시점)1040조원 으로 늘었다. 한국 은행 조사에서는 2008~2013년 사이에 한국의 가계부채는 매년 평균 8.2% 늘었다. 같은 기간에 미국은 매년 평균 0.7%씩 가계 부채가 줄었고. 다른 나라에서도 가계 부채는 감소 또는 제자리 걸음이었다. 한편 가계의 이자소득(이자로 받는 금액에서 금리로 지불해야할 금액을 제외한 것)은 감소하고 있다. 한국 은행 경제 통계에 따르면 가계의 이자 소득은 2003년에는 17조 4000억원에서2012년에는 4조 3000억원 으로 감소했다. 최근 10년간 저축을 함으로써 얻는 이자 소득은 줄고빚이 늘어 나면서 은행에 내는 이자 지출은 늘었다는 것이다. 한편 기업의 이자 소득은 증가하고 있다.2002년은 마이너스 20조 3000억원으로 받는이자보다 지급 금리가 많았던것이2012년에는 마이너스 9조 1000억원 으로 감소하고 있다. 기업이 은행에 내는 이자가 크게 줄고 받는 이자가 늘어난 데 따라서. 한국의 이코노미스트들은기업의 이익을 재투자하지 않고 사내 유보를 늘린만큼 이자소득이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투자를 늘리는것이 목적이 저금리 정책인데도 가계 부채가 늘어나고 기업은 예금을 늘리고 있다. “정부의 방침은 『빚 지고 집을 사라』는 것과 마찬가지”한국과 같은 고령화 사회에서 저금리가 이어지면 소비와 투자가 늘고 경기가 나아지기보다먼저 노년층의 생활고가 문제가 될 가능성이 높다.한국 보건사회 연구원이 2014년 8월에 조사한 결과 65세 이상 국민 연금 가입자 207만명의 월 평균 연금 수령액은 25만 4230원으로 은퇴하기 직전의 소득의 10%정도에 불과했다. 노년층이 요구하는 생활비는 퇴직 직전 수입의 60%정도다.노년층은 퇴직후 더 작은 집으로 이사해 집을팔아 받은 돈과 퇴직금을 은행에 맡기고 연금과 이자로 생활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그런데 지금은 저금리로 이자소득을 기대할 수 없게 됐다. 연금만으로는 생활비가 부족하다. 퇴직금으로 생활하더라도 수명이 길어지고 있으므로 언제 퇴직금이 바닥날지 모른다. 신용평가 기관 000사가 주택담보 대출상황을 연령별로 조사한 결과 2014년 3말 기준으로 50대 이상 세대의 차입이 늘어났다.2009년에 주택을 담보로 차입을 한 사람은 30대가 20.5%, 40대가 35.6%,50대가 26.9%, 60대가 15.0%였다.이것이 2014년 3월에는 30대와 40대는 15.2%, 33.0%로 감소하고. 50대와 60대는 31.0%, 19.6%로 증가했다.000사는 50대 이상은 정년 퇴직으로 소득이 줄고 생활비 때문에 차입하는 사람이 많다고 보고 있다. 한국 정부가 부동산을 담보로 차입을 하기 쉽도록 규제를 완화해 50대 이상의 가계부채는 더 늘어날 수 있다.한국 00개발원을 비롯한 연구기관은 가계 부채를 늘리는 규제 완화는 위험하다고 지적한다. 낮은 금리를 이용해 차입하여 부동산을 사는 사람이 늘면 부동산 가격이 오르고.부동산 가격이 올라갈수록 부동산을 담보로 차입할 수 있는 돈은 늘어난다.  그러나 기업이 움직이지 않고는 투자도 고용도 늘지 않고 경기가 개선될 것 같지 않다. 고용 불안으로 소득이 줄고 대출 상환이 어렵게 되는 사람이 늘어난다.거기에 부동산 거품이 터지면 부동산 가격이 폭락해 집을 팔아도 대출 상환이 불가능하다.이렇게 되면 은행의 경영 상태도 위험해 지면서 한국의 경제 전체에 나쁜 영향을 줄 가능성이 나온다. 야당 과 시민 단체는 “한국 정부는 국민에게 『 빚을 내서 부동산을 사라』 『 빚으로 더 소비를 늘려라』라고 말하는 것과 같다. 정부가 부동산 버블을 부추기고 있다. 중산층에게 필요한 정책은 빚을 내지않고 소득을 늘리는 것이다. 가구당 가처분 소득이 100이라고 하면 부채는 163.8 이나 있다(8월 시점). 가계 부채 건수의 70%가, 이자만 지불을 열심히 하고, 원금은 전혀 갚지 못하는 상황이다. 한국 정부는 『 저금리로 부동산 투자가 늘고 주가가 오르면 자산 가치가 오른다. 그렇게 되면 소비도 늘어나 경기가 좋아진다』고 말했는데 이는 소수의 부자정책에 불과하다”고 비판적이다 ………………………………………………………………………………………………………………… ………..본인은 대충 번역만 했을뿐………